레저

경륜 임채빈, 벨로드롬 강타

발행일시 : 2020-01-14 11:09

데뷔전을 치른 임채빈(25기·29세·A1·수성)이 경륜장을 달구고 있다. 단 세 차례 경주만 펼쳤음에도 경륜 챔피언 정종진(20기·33세·SS·김포)과 대적할 정도의 실력자가 나왔다는 분석이 쏟아지고 있다.
 
임채빈이 지난해 말 신인 시범경주 1일차와 2일차 경주에서 우승할 때만 해도 그의 진가는 드러나지 않았다. 그러다 데뷔전이었던 광명 1회차 경주에서 가공할 파워를 선보이며 광명 스피돔에 슈퍼루키가 나타났음을 알렸다.

경륜 임채빈 <경륜 임채빈>

임채빈의 폭발적인 스피드에 우수급 강자들이 추풍낙엽처럼 떨어지고 있다.
2018년까지 특선급에서 준강자로 활약한 노태경(13기·37세·A2·북광주)은  데뷔전을 치르는 임채빈의 폭발하는 시속에 대응하지 못했고 마크를 놓쳤다. 다음날 경주는 임채빈이 자신의 후미에 있던 경상권 선수인 김준일(23기·30세·A1·김해B)이 마크를 놓치지 않을까 배려하며 시속을 한번 줄이고 가는 진풍경까지 펼쳐졌다. 일요일 결승전 경주에서는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왕지현(24기·26세·A1·김포)과 강급 선수인 윤현구(22기·29세·A1·김포) 모두 내·외선에서 따라갈 엄두도 내지 못한 채 무너지고 말았다.

임채빈만의 선행 전법 포인트가 주목받고 이다. 폭발하는 순간 시속으로 마크 선수를 따돌린 다음 자신과 같은 공기저항을 받게 만드는 차세대 선행 전법을 구사한다.
 
세대교체에 완벽하게 성공하고 풍부한 선수 자원으로 무장한 수도권·충청권에 비해 세대교체 실패와 빈약한 선수층으로 열세에 놓인 경상권에 임채빈이라는 수호기사가 나타났다. 단 한 명의 선수일 뿐이지만 잠재력만 가지고도 수도권·충청권 선수들을 충분히 위협할 수 있는 수준이다.

경륜전문가 배재국씨는 “데뷔하자마자 SS급에 버금가는 신인이 탄생했다. 임채빈은 분명 처녀 출전으로 어느 정도의 긴장감을 가졌을텐데 너무나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이며 상대 선수들을 완파했다"며 "향후 특선급 판도를 흔들 강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